봄풀로 만들어 먹은 특별한 음식 > 언제 어디서나 숲

본문 바로가기

언제 어디서나 숲


숲속동화 봄풀로 만들어 먹은 특별한 음식

페이지 정보

작성자

본문

봄풀로 만들어 먹은 특별한 음식

글 : 이상권 / 그림 : 박서하

 

 


수채는 아파트를 나서면서 다시금 짜증을 냈다.

“엄마, 거기 꼭 가야 돼?”

어렸을 때 교통사고로 다친 후유증 때문에 걷는 것을 싫어하게 된 수채는, 숲에 간다고 생각하니까 엄두가 나지 않았다. 그래도 엄마는 괜찮다고만 하였다.

“너 어렸을 때는 숲에 가면 날아다녔어. 근데 뭐가 두려워.”

엄마는 옛날 아이들이 군것질하듯 심심풀이로 뜯어먹고 놀았던 풀에 대해서 알아보고 노는 거니까 즐겁게 다녀오라고 하였다. 그러니까 풀을 뜯어서 먹으러 간다는 뜻이다. 채소를 끔찍하게도 싫어하는 수채로서는 더욱 내키지 않았다. 토끼도 아닌데, 굳이 옛날 아이들이 뜯어먹었던 풀을 알 필요가 있을까.

이래저래 짜증만 났다.

아파트에서 20분쯤 달리자 산속 마을이 나왔고, 구불구불 길을 따라 골짜기로 올라가자 작은 학교가 나왔다. 그 학교 운동장에 십여 명의 아이들이 모여있었다.

자주색 모자를 쓴 작가 선생님이 아이들 앞으로 걸어왔다. 깡마르고 키가 호리호리했으며, 목소리는 낮고 부드러웠다.

“자, 조용조용. 오늘은 초등학교 5학년 친구들 열다섯 명이 모였어요. 어제 선생님이 학교 뒤편 숲을 답사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풀들이 있어서 너무 좋았어요. 내가 가면서 우리 조상들이 먹었던 풀이나 이파리, 그리고 아이들이 뜯어먹었던 풀에 대해서 알려줄 거예요...”

보조 선생님들이 이름이 적힌 명찰을 나눠주었다. 그것을 가슴에 달자마자 숲이 있는 곳으로 움직였다.

작가 선생님은 길가에 있는 풀을 보면, 멈춰서 아이들에게 설명해주었다.

“요것은 메꽃이라는 풀인데, 꽃이 나팔꽃이랑 비슷해요. 옛날 아이들은 송장 나팔꽃이라고도 불렀어 요. 이 풀이 돌무덤 주변에 많거든요. 그리고 야생고구마라고도 불렀어요. 실제로 어렸을 때 나는 친구 들이랑 숲속 모험을 떠난 적이 있었는데, 그때 이걸 캐서 구워 먹었어요.”

“진짜요! 이것을 캐서 구워 먹었다고요? 그럼 선생님은 숲속에서 살아남기 책을 쓰시면 되겠네요!”

작가 선생님만큼이나 깡마르고 아주 작은 남자아이가 말하자, 선생님이 생으로도 먹는다고 하였다. 다만 생으로 먹을 경우, 너무 많이 먹으면 설사를 할 수도 있다고 하였다.

그런데 누구 하나 그것을 캐려고 하지 않았다. 수채가 가만히 보니까 뿌리를 캐는 연장을 가진 아이는 아무도 없었다. 수채는 혹시나 하고 등에 멘 가방을 열었더니, 장갑이랑 모종삽이 세 개나 나왔다. 깡마 르고 키가 작은 아이가 가장 먼저 다가와서 모종삽을 빌려달라고 했다. 나머지 두 개도 아이들이 빠르게 낚아챘다.

깡마른 아이의 이름은 시정이었다. 시정이는 엄청 빠른 속도로 메꽃 뿌리를 캐더니, “나한테 모종삽을 빌려준 수채한테 이 뿌리를 줄 거야!”

하고 소리치자, 주위에서 “오오!”하고 소리쳤다. 수채는 그 뿌리를 받아 비닐봉지에 넣었다. 숲으로 갈때도 시정이가 옆에서 도와주었다. 경사가 심하지 않아 크게 힘들지 않았다. 숲에 들어간 뒤로는 전혀 도움을 받지 않았다.

“자, 이건 싱아라는 풀입니다. 선생님이 여러분들만 했을 때 가장 좋아한 풀이지요. 들이나 산에다 놀다가 배고프면 이걸 꺾어서, 씹어 먹었지요. 그 옆에 있는 것은 수영이라는 풀인데, 역시 신맛이 나는 풀이지요.”

 

2.png

3.png

 

 

아이들은 선생님이 이야기하는 풀을 뜯어서 준비해온 비닐봉지에다 담았다. 그렇게 숲속을 돌아다니다가 갑자기 어떤 아이가 “으악, 벌레다, 벌레!”하고 소리쳤다. 아마도 숲에 온 아이들 중에서 가장 키가 컸을 것이다. 그 아이의 어깨에는 갈색 자벌레 한 마리가 한 자, 두 자, 세 자, 하고 세면서 올라가고 있었다. 여자아이들은 덩달아 비명을 질렀다. 시정이도 벌레는 징그럽고 무섭다고 뒷걸음질 쳤다. 그때 수채가 저도 모르게 다가가서 자벌레를 떼어내자, 모든 아이들이 놀란 표정을 지었다. 수채는 쑥스럽게 웃었다.

“난 어렸을 때 주말농장에서 이렇게 애벌레들 잡고 놀았어. 근데 초등학교 1학년 때 교통사고로 다리를 다친 뒤로는 숲에 가는 게 두려워졌는데, 오랜만에 숲에 오니까 그때 생각도 나고 좋아. 애벌레는 억지로 잡으려고 하면 안 돼. 그냥 손바닥을 내밀면 벌레가 타고 올라오지. 그렇게 애벌레랑 노는 거야.”

“와, 그럼 너 다른 벌레도 잡을 수 있는 거야?”

누군가 소리쳤고, 수채는 조용히 고개를 끄덕였다. 수채가 여자라서 그런지, 아직도 남자아이들은 믿을 수 없다는 눈빛이었다. 수채가 고개를 돌려서 뒤쪽 나무에 붙은 초록색 벌레를 손바닥에 올려놓자, “와, 짱이다!”

여기저기서 아이들이 소리쳤다. 그제야 오늘 여기에 온 것을 잘했다고 생각했다. 숲에 가는 게 힘들지 않냐고 엄마한테 메시지가 왔을 때는, 일부러 날씨도 덥고 기분도 엉망이라고 답장했다. 당황한 엄마가 너무 힘들면 보조 선생님에게 말을 하라고 하자, 그제야 괜찮다고, 벌레들이랑 재밌게 놀고 있다고 하였다.

숲에서 내려올 때도 수채는 전혀 도움을 받지 않았다. 다만 좀 느리게 걸었을 뿐이다. 다른 날이라면 온갖 짜증을 냈을 것이고, 이런 곳에 억지로 보낸 엄마를 원망했을 테지만 오늘은 달랐다. 모두가 느렸으니까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선생님도 빨리 가라고 다그치지 않았다.

학교 식당으로 가자마자 뜯어온 풀을 분리해서 씻었다. 풀을 분리하는 것은 작가 선생님이 하였는데, 수채랑 몇몇 친구들이 도와주었다. 보조선생님이랑 다른 아이들이 풀을 씻었다. 그런 다음 접시에다 담아서 놓았다. 마치 뷔페식당 같았다. 15개의 접시 앞에는 풀이름이 적혀있었다.

“자, 이제부터 돌아가면서 풀 맛을 보세요. 싱아, 수영, 까치수염, 메꽃 뿌리, 청가시덩굴, 산뽕잎, 미나리 냉이, 고추나무잎, 청미레덩굴 새순, 댕댕이덩굴 새순, 고마리, 가막사리, 화살나무 이파리, 환삼덩굴 어린순...하나도 빠짐없이, 조금이라도 다 먹어 봐야 합니다. 그리고 가장 좋아하는 풀을 기억한 다음, 식빵 에다 이 풀을 넣고 햄버거를 만들어 먹는 겁니다. 오늘 하루 특별한 빵을 먹는 거지요. 잼은 넣지 마세요.

잼을 넣으면 풀맛을 알 수 없으니까요.”

아이들은 하나하나 풀맛을 보기 시작했다. 수채는 옛날 아이들이 좋아했다는 싱아를 먹고는 너무 시다고 소리치면서 고개를 흔들었다. 다른 아이들도 마찬가지였다. 이렇게 신 풀을 옛날 아이들은 왜 좋아했 을까? 시정이는 메꽃뿌리가 가장 맛있다고 하였다. 생밤 맛이었다. 수채도 그 맛이 좋았지만, 겨자 맛이 나는 미나리냉이가 가장 좋다고 하였다. 그러자 시정이가 “나도!”하고 소리쳤다.

“난 겨자에다 먹으면 뭐든 맛있어. 삼겹살도, 치킨도 겨자 없으면 못 먹거든. 당연히 초밥 킬러이고...수채 야, 너도 겨자 좋아하니? 와, 그럼 겨자 치킨 같이 먹으러 가자!”

수채가 고개를 끄덕이자마자 뒤에 있는 아이가 자기도 끼어달라고 하였다. 졸지에 어른들한테 묻지도 않고 겨자 치킨 먹는 약속을 잡고야 말았다.

수채는 미나리냉이랑 메꽃 뿌리, 그리고 싱아 조금, 수영도 조금, 청가시덩굴도 조금 식빵에다 넣어 햄버 거를 만든 다음 우적우적 씹어먹었다. 친구들이랑 종일 떠들고 놀아서 그런지 몹시도 배가 고팠다. 시정 이는 생각보다 맛은 없지만, 너무 특별한 햄버거니까 괜찮다고 하면서 먹었다. 그러면서도 시정이는 식빵을 두 번이나 더 받아와서 먹었다.

숲에서 수채는 친구들과 숲길도 걷고, 이야기도 나누고 봄풀로 특별한 빵도 먹었다. 걷는 걸 싫어하던 수채였는데 이제는 친구들과 걷는 것이 꽤 즐거워졌다. 그리고 수채는 엄마와 친구들과 숲에 가는 게 그중에서도 제일 좋다고 한다.

Total 13 / 1 page

언제 어디서나 숲 목록

게시물 검색